기사입력시간 20.12.26 10:48최종 업데이트 20.12.26 10:49

제보

오송 베스티안병원 전 병상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운영 결정

중환자실·준중환자실 30개 등 코로나19 병상 120개소 마련...권덕철 장관 방문해 감사인사 예정

사진=오송 베스티안병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오전 11시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충북 청주시 오송 베스티안병원에 방문해 준비상황을 점검한다고 밝혔다.

오송 베스티안병원은 코로나19 중환자·준중환자를 중점 치료하는 지역 거점병원으로 24일 지정됐으며, 환자 상태에 따라 유연하고 효율적 치료를 위해 준중환자, 중등증환자 병상 모두 운영하기로 했다.
 
오송 베스티안병원은 수도권 외 민간병원 중 최초로 전체 병상 220개소를 소개해 코로나19 치료 병상 120개소를 마련할 계획이다. 중환자실 20병상, 준중환자실 10병상, 중등증·경증환자실 90병상 등이다.
 
복지부는 "거점전담병원 운영 시 중환자, 준중환자 30명 입원이 가능하다. 응급실 및 임상시험센터 내 일반병상에서 고령 또는 기저 질환을 앓는 경증환자도 입원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경증부터 중증환자까지 환자 상태에 따른 유연한 병상 제공 및 치료가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이날 방문에서 모든 병상을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해 제공하고 특히 중환자 병상을 대학병원보다 더 많은 30병상을 운영하겠다는 베스티안병원의 결단에 깊은 감사를 표시할 예정이다. 또한 복지부는 평택 박애병원, 오송 베스티안병원, 오산 한국병원 등 중부권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네트워크 구성‧운영도 검토할 계획이다.
 
권 장관은 “베스티안병원은 화상 전문병원인 만큼 감염예방에 최적화된 치료 시설과 재난 상황에 대한 전문적 대처 역량을 갖추고 있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권 장관은 “병상 부족으로 인한 진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코로나 환자 치료가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게 시설 마련에 만전을 기해 주기를 바란다”라며 “정부도 거점전담병원 운영에 필요한 의료자원뿐 아니라 장비 등 가능한 모든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평택 박애병원이 24일부터 중환자병상 20개, 준-중환자 80개, 중등증환자병상 40개를 준비해 코로나19진료를 개시했다.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남양주 현대병원, 순천향대 부천병원, 충북대병원, 부산대병원, 가천대 길병원, 칠곡경북대병원 등 8개 병원이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에 참여한다. 코로나19 치료 병상은 총 326개이며 내년 1월 초까지 494개 병상이 추가될 예정이다. [관련기사="감염병 전담병원 동참 요청" 병상수가 종합병원 15만원·병원 5만원 추가 보상, 손실보상 2→6개월 확대]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