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5.08 13:39최종 업데이트 20.05.08 21:37

제보

"의료기관이 코로나19 병사 역할"...수가협상 상견례서 의협·병협 지원 호소

최대집 회장 "경영난에 처한 의료기관, 파격적이고 전례 없는 수가인상 필요"

김용익 이사장 "의료계와 보험료 내는 국민들 쌍방 입장에서 충분히 논의해야"

왼쪽부터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2021년도 유형별 환산지수 계약(수가협상)을 위한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의약단체장들의 첫 간담회 화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였다.
 
의료계와 병원계는 코로나19 사태로 가중된 의료기관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수가협상에 적극적으로 반영해줄 것으로 호소했다. 

8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2021년 요양급여비용 계약 관련 의약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세계적인 감염병 비상사태에서 수가협상을 하게 돼 공단 입장에서도 매우 고민이 클 것이고 의협도 많은 고민을 갖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중장기적으로 갈 수밖에 없고 2021년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최대집 회장은 “통상적인 수가협상 절차도 존중해야겠지만 그 범주 안에서 머무르지 말고 코로나19 최전선에 있는 의료기관, 의약단체들의 어려운 입장을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의료기관은 병사 역할을 하고 있다. 의료기관이 경영난 등으로 폐업하게 되면 전선에서 많은 문제 생긴다”며 “통상적인 협상 절차에 추가해 코로나19 전쟁에 나서는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도 적극적으로 반영돼 파격적이고 전례없는 수가 인상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도 “올해는 어려운 시기에 수가협상을 하게 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여러 자료와 데이터를 충분히 오픈하지 못한 상태에서 협상이 진행되는 듯하다”며 “생활방역을 하면서 상황이 심각해졌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정영호 회장은 “생활과 방역의 이율배반적인 개념을 갖고 다시 경제 활력을 찾아야 하는 절체절명의 상황”이라며 “생활방역 때문에 의료기관은 원내방역 압박이 심해지고 위험도도 높아졌다”고 토로했다.

정 회장은 “이번 협상을 통상적인 수가협상의 연장선으로 하면 안 될 것 같다”며 “이번에야말로 공단이 대한민국 국민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기관으로서 배려와 역할을 꼭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도 코로나19 사태 속 의료계, 병원계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의약단체와의 충분한 논의를 약속했다.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전국을 휩쓸고 국민 생활을 어렵게 만들었다”며 “의료계의 헌신적 노력으로 극복해 나가고 있어 아주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용익 이사장은 “건보공단도 정부와 함께 코로나 방역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고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어서 아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생활방역 단계, 경제복구 단계에서도 같이 노력 해주시리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 이사장은 “수가협상을 시작하게 되는데 이러한 배경 때문에 여러가지 어려운 점이 많고 걱정을 하고 있다”며 “의료계의 어려움도, 보험료를 내는 국민의 어려움도 크기 때문에 쌍방 간 여러 가지 논의가 충분히 이뤄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의견을 주시고 대화와 타협의 모습을 같이 보여 주셨으면 감사하겠다”며 “건보공단은 국민들의 입장, 의료계 입장을 고려해가면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단체장은 '덕분에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코로나19 속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의료인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수가협상 # 대한의사협회 # 대한병원협회

윤영채 기자 (ycyoon@medigatenews.com)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