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5.20 15:43최종 업데이트 20.05.20 15:43

제보

일동제약,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 파트너링 제안

제1회 K-BD 제약·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포럼 개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제약·바이오 사업개발연구회(K-BD 그룹)는 오는 28일 오후 4시 서울 삼정호텔 제라늄홀에서 '제1회 K-BD 그룹 제약·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포럼'을 개최한다.
 
현재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는 인하우스(In-house)의 연구개발 생산성 저하 문제를 해결하고 날로 진화하고 있는 바이오기술 발전을 능동적으로 소화하기 위해서는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많은 기업들이 기술이전, 라이센싱, 산·학·연 공동연구, M&A, 벤처 및 스타트업 투자 등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을 다각적으로 전개해 오고 있다.

그러나 첨단바이오기술 융복합 등으로 다변화되는 시장의 수요를 감당하고 근본적인 치료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혁신성과 도출 접근이 미미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한 기업 간 M&A를 통한 시너지 창출과 산·학·연·벤처·스타트업과의 오픈이노베이션 등 다각적인 전략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이번 포럼은 제약·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및 기회·리스크쉐어링을 주제로, 대기업이 보유 중인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해 전략적 투자협력 모델(K-R&D협력 모델)을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일동제약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항암, 대사성질환, 간질환, 안과질환, CNS분야 10개 파이프라인에 대해 국내 타 제약·바이오기업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기업 간 연구 협력과 전략적 투자협력 모델 구축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조합 관계자는 "이번 일동제약의 협력연구 모델 제안을 계기로 제약·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포럼을 정례화해 국내 제약·바이오헬스산업의 혁신 생산성을 제고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BD 그룹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조직으로 현재 제약·바이오기업, 벤처·스타트업, 대학, 연구기관, 의료기관, 투자기관, 기술거래기관, 창업보육기관, 컨설팅기관, 인프라운영 기관 등 총 200개 기관 480여명으로 구성돼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