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1.05 09:18최종 업데이트 22.01.05 09:31

제보

복지부, 코로나19 대응 위해 내과·응급의학과 전공의 최대 128명 추가모집

감염병 전문인력 양성·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 지원 예정…감염내과 등 수가 개선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보건복지부는 5일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병원, 거점전담병원 등 코로나19 치료 의료기관에서 내과·응급의학과 전공의 최대 128명을 추가모집 한다고 밝혔다. 

복지부 장관은 수련병원별로 전공의 정원을 배정하며, 수련병원은 배정된 정원 내에서 전공의를 모집한다.

2022년도 내과 전공의 정원은 624명이며, 전·후기모집 결과 총 50명이 미충원 됐고, 응급의학과 전공의 정원은 179명으로 총 28명이 미충원됐다.

내과의 경우 ▲미충원된 50명 정원을 코로나19 치료 의료기관에 배정하고, ▲코로나19 치료 의료기관 뿐만 아니라 내과 미충원 정원이 있는 수련병원은 총 50명까지 추가 모집할 수 있도록 해 전국적으로 내과 전공의 최대 100명을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또한 응급의학과 미충원 정원이 있는 수련병원도 모집기회를 추가로 제공해 전국적으로 응급의학과 전공의 최대 28명을 추가 모집할 방침이다. 

아울러, 복지부는 감염병 치료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감염내과, 호흡기 내과, 중환자실 수가 개선방안을 검토 중이고, 필수의료협의체에서 1분기 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타과 합격자는 합격포기 시 지원가능하나, 이 경우엔 수도권·대형병원 쏠림방지를 위해 상급종합병원·수도권 민간병원 지원은 제한된다.

보건복지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은 “이번 추가모집을 통해 코로나19 등 감염병 위기상황을 대처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일회적인 전공의 모집 확대로 그치지 않고 감염병 관련 수가 등에 획기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감염 내과, 호흡기 내과, 중환자 의학 전문의로의 진로선택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