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6.21 09:22최종 업데이트 21.06.21 09:22

제보

진흥원, 러시아에 세계 최고 수준의 한국 암치료 기술 공유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 종양학 포럼에서 메디컬코리아(Medical Korea) 특별 세션 개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오는 27일까지 진행되는 신북방 지역 최대 종양학 포럼인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 종양학 포럼에서 '한국과 러시아의 주요 암 치유와 정복'을 주제로 한국 특별 세션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러시아 보건부가 주최하고 러시아 페트로바 국립의료연구암센터가 주관하는 국제 행사로, 전 세계 종양학 분야 전문가들이 암의 진단, 치료, 재활에 대한 임상경험 및 발전 방향을 토론하는 공유의 장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개막 행사는 무라쉬코 미하일 러시아 보건부 장관과 알렉세이 벨랴예프 러시아 페트로바 국립의료연구암센터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알렉산드로 베글로프 상트 시장 축사와 권순만 진흥원장의 특별 영상 축사 등으로 채워진다.

진흥원 권순만 원장은 축사를 통해 "러시아 국제 포럼에서 유일하게 개최되는 한국 특별 세션이 한-러 양국 간 보건의료 협력의 새 지평을 여는 매우 뜻깊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국 간 국가 암 관리 정책, 최신 암 치료, 예방 분야 등 전문적 학술 교류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는 기대를 표할 예정이다.

한국 특별 세션인 Medical Korea X Belye Nochi(백야)는 포럼의 마지막 날인 오는 27일에 개최된다. 

한국 세션은 신북방 지역 환자들이 주로 관심을 갖는 암 분야에 대한 혁신적인 치료기술로 구성된 12개의 발표로 이뤄져 있으며, 국내 7개 의료기관 소속 총 12명의 암 전문의가 발표 연사로 참여한다.

12명의 발표 연사는 ▲한국의 국가 암 관리 계획(국립암센터 장윤정 부장) ▲뇌종양 환자의 진단과 수술의 최신 지견(서울대병원 박철기 교수) ▲유방암 치료의 최신 지견(이대목동병원 백남선 교수) ▲간세포암 치료의 최신 지견과 간이식(삼성서울병원 김종만 교수) ▲갑상선암 로봇 수술의 최신 지견(서울대병원 이규언 교수) ▲복강경 제공자 간절제술; 해부학적 변이를 포함한 합리적인 적응증(서울아산병원 김기훈 교수) ▲대장암 최소 침습술(고려대안암병원 김진 교수) ▲암 환자의 가임력 보존(고려대안암병원 이상훈 교수) ▲항암방사선치료 관련 점막염의 예방을 위한 신약(서울성모병원 조석구 교수)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근골격종양 치료(국립암센터 강현귀 교수) ▲소아고형암 치료의 최신 지견(삼성서울병원 이지원 교수) ▲간암에서의 양성자 치료(국립암센터 김태현 교수) 등에 대해 발표한다.

발표 영상은 내용의 전달력과 공감력을 강화하기 위해 러시아 전문 의료인의 검수를 통해 제작된 러시아어 더빙본을 송출하게 된다.

전체 포럼의 자세한 내용은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 종양학 포럼 공식 웹사이트(forum-onco.ru/en)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발표 영상은 누구든 사전등록 없이 자유롭게 접속해 시청할 수 있다.

진흥원 외국인환자유치단 이행신 단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신속하고 체계적인 감염병 대응·관리로 한국 의료에 대한 해외 각국의 신뢰도와 인지도가 높아졌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암·심혈관 치료 등 복잡성 중증 질환 치료 중심으로 환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해외 의료를 찾는 러시아 환자는 첨단 의료기술·고품질 의료서비스를 선호하는 중증 환자가 지배적이기 때문에, 이번 한국 특별 세션으로 한국 의료의 우수성이 더욱 부각돼 러시아를 비롯 신북방 국가의 중증 환자에게 더욱 많은 한국에서의 치료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