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5.10 07:35최종 업데이트 22.05.10 09:06

제보

전의총 "강력 투쟁에 파업을 해서라도 반드시 간호법 막아야"

"앞장서서 싸우고 막지 못하면 물러나라" 의협 이필수 회장에게 경고

“간호법이 조건부 통과라면 그것은 괜찮다는 뜻인가? 독소조항이 없는 법안이면 받아들일 수 있다는 뜻인가? 그렇게 회원들을 설득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일단 법안이 만들어지면 그 후에는 얼마든지 내용이 바뀌고 추가될 수 있음을 진정 몰라서 하는 소리란 말인가?”

전국의사총연합은 9일 성명서를 통해 “의협 집행부는 간호 단독법에 타협해서는 안 된다. 후퇴란 없다. 결사의 자세로 맞서서 막아내라”라고 강조했다.

전의총은 “의협이 오로지 간호사 법 하나 막아보겠다고 1인 시위나 하면서 다른 법 다 통과시켜 주더니, 이제 와서는 간호사 법마저 통과시키는데 협조하고 싶은가. 그 1인 시위는 그저 쇼였는가”라고 비판했다. 

전의총은 “현 의협 집행부의 대 국회 활동 결과는 너무도 처참해 하나하나 열거하기도 힘들 지경이다”라며 “각종 악법이 통과되고 회원들의 아우성과 한숨 소리가 사방에서 들려오는데, 오직 의협만 눈 막고 귀 막고 무엇을 향해 가는지 혼자만의 길을 가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이어 “의협은 만일 통과가 된다면 이라는 이상한 가정을 하면서 여러 조건을 붙이고 있다. 지금 당장 목숨 걸고 간호 단독법을 막겠다고 단식투쟁에 들어가도 모자랄 판에 간호사 법안을 축소시키는 조건을 만들고, 그 내용을 회원들에게 알리고 대표자 회의를 한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했다. 

전의총은 “의협 이필수 회장에게 경고한다. 간호 단독법은 그 내용이 무엇이든 무조건 막으라. 목숨 걸고 막으라. 투쟁을 해서라도, 파업을 해서라도 막으라. 그렇지 못하면 자리에서 당장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의협이 대정부 투쟁에 돌입한다면 총력을 다해 이를 지지하고 협조하며 앞장서서 싸우겠다”라며 “하지만 지금처럼 정부에 굴복하고 힘없이 끌려다니고만 있다면 현 의협 집행부에 대항해 총력을 다해 싸워서 그 자리에서 끌어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