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28 06:38최종 업데이트 20.09.28 09:46

제보

의협 비대위 구성 부결에 전공의 입장 가지각색...“결국 의협 내 전공의 역량 강화해야”

범투위‧의정협의체 등 의협 내부 구조 내 전공의 다수 포함하는 기초 구성안 마련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27일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안건이 부결됐다. 탄핵 찬성에는 한 목소리를 냈던 전공의들이 비대위에 대해서는 의견이 나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속히 의협 내부 구조 안에 전공의 역량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성도 제기됐다.
 
우선 대한전공의협의회 집행부는 새로운 비대위 구성에 부정적 태도를 보였다. 새로운 비대위 구성이 오히려 분열을 조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전협 관계자는 "최 회장 불신임이 부결된 이상 새로운 비대위 형태는 적합하지 않다고 본다"며 "오히려 비대위가 또 만들어지면 다른 양상의 분열 사태가 초래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비대위 구성안이 부결됐으니 구조 내에서 어떻게든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향후 범투위나 의정협의체 등 의협 내부 구조에 전공의와 젊은의사들이 많이 포함될 수 있도록 기초 구성안을 고민하고 있다. 이미 어느정도 합의가 이뤄진 상태이기 때문에 큰 무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공의 임시 비대위원회 측은 입장이 나뉘었다. 27일 의협 임시대의원총회를 찾은 임시비대위 정원상‧주예찬 공동위원장은 각각 새로운 비대위 구성에 대한 입장차를 보였다. 
 
주예찬 위원장은 "공식적으로 의협의 비대위를 만들어야 한다. 13만 의사들의 힘을 모으기 위해선 비대위가 꼭 필요하다"며 "오늘 투표로 집행부가 그대로 존재하게 됐다. 이번 결과가 분열을 의미하는지 (집행부의) 안위를 의미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단체행동 과정에서 버리고 온 의대 본4 학생들은 보이지 않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정원상 위원장은 "따로 비대위를 구성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앞으로의 파업은 전공의 임시비대위가 이끌어야 한다"며 "임시비대위는 현재 정부와 여당이 합의문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매일 감시하고 있다. 관련법이 법사위 등에 상정되면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임시 비대위 관계자는 "최대집 회장 탄핵에 대해선 입장이 비슷하지만 새로운 비대위 구성에 대해선 전공의들 사이에서도 입장차가 있었다"며 "비대위 구성이 부결된 만큼 향후 범투위 등 의협 내부에서의 전공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