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23 11:46최종 업데이트 20.09.23 12:40

제보

전공의 임시비대위, 의협 대의원회에 읍소 "신뢰할 수 없는 사람을 선봉에 세우지 말아달라"

"불씨를 꺼뜨린 최대집 회장 앞에선 더 이상 이전처럼 강력하게 타오를 수 없어"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전공의 임시 비상대책위원회가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에 최대집 회장의 탄핵을 요청했다. 전공의들과 의료계가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해선 합의문에 서명한 사람이 다시 의료계의 수장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전공의 임시 비대위는 22일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의료계 역사상 그 어느 때보다 단단한 연대를 이뤘다. 그러나 지금 전공의들은 억울한 마음을 안고 병원으로 뿔뿔이 흩어졌다"며 "선배들은 합의문을 인정하지 못했던 우리를 비난했고 후배들은 배신감을 느끼며 환멸감에 지쳐갔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우리는 역사상 가장 강력했던 투쟁을 알 수 없는 이유로, 그 누구의 의견도 듣지 않은 채 합의문에 서명했던 그날을 절대로 잊을 수도 용서할 수도 없다"며 "단단하고 끈끈했던 우리의 연대를 서로를 비난하며 배신감을 느끼도록 뒤바꾼 그 사람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비대위는 "우리의 타올랐던 불꽃이 뜨거웠떤 만큼 강제로 꺼진 후의 후유증은 더 큰 상처가 됐다"며 "불씨를 꺼뜨린 누군가의 앞에선 더 이상 이전처럼 강력하게 타오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대의원 선배들에게 부탁드린다. 우리가 다시 뭉칠 수 있도록 서로를 믿고 의지했던 그 날이 다시 올 수 있도록 잘못을 바로잡을 힘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더 이상 신뢰할 수 없고 같이 나아갈 수 없는 사람을 또 다시 선봉에 세우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