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환자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Antonio Yun의 진료실 이야기] So many men, so many kind #2.

    "의사가 딱 들으면 딱 맞춰야 하는거 아녀? 난 돈 못내야..."

    기사입력시간 19.06.08 14:00 | 최종 업데이트 19.06.10 09:47



    So many men, so many kind #2.

    에효...

    " 근디 그러고낭께 그담부터는 이 아래가 묵직~허고..."

    ' 아... pelvic floor syndrome이나 rectal prolapse? '

    " 아... 항문으로 뭐가 튀어 나와요? "

    " 아니, 내 말을 좀 들어보랑께... "

    " ...... "

    " 그려서 내가 산부인과를 갔는디, 
    산부인과에서는 아래가 쳐졌다고 아래를 뭣을 쪼여줘야 헌다고
    뭔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디, 뭔 돈이 몇십만원이 든다고 헝께...
    뭐가 그렇게 비싸댜... 그게 원래 그렇게 비싼거여? "

    " 산부인과 수술은 제가 잘 모르구요... "

    " 뭔 도둑놈들이여... 뭐가 그렇게 비싸...
    내가 잘 모른다고 어거지로 바가지 씌울라고... "

    " 그래서, 그러니까 외과는 왜 오셨는데요? "

    " 산부인과에서 가보라 하던디? "

    " 왜요? "

    " 그야 난 모르제...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들어보라며... 뭘 들어보라는거냐...ㅠㅠ



    " 근디 그건 왜 그런거여? "

    " 뭐가요? "

    " 아래가 묵직헌거 말여... "

    " 아직 저야 모르죠. "

    " 몰러? 왜 몰러? "

    " 아직 뭐 검사도 안했고 환부를 본것도 아니잖아요. 
    산부인과에서는 뭐라고 했는데요? "

    " 몰러. "

    " 왜 몰라요? 수술 하자고 했다면서요? "

    " 잉. "

    " 뭐가 문제가 있으니까 수술하자고 했을거 아니예요? "

    " 그라제... "

    " 그 문제가 뭔데요? "

    " 몰러... 나야 그냥 수술해야 된다니께 그런줄 알지, 
    내가 뭐 의사여? "

    " ...... "

    " 그런건 의사들이 알아야제... 근디 모른다고 해쌌코... "

    환자와 더 말을 섞어봤자 내가 얻을 정보가 없어보였다.
    chief complaint인 '묵직한 증상' 이외엔 별 도움이 되는 정보가 없으니
    그냥 내가 보는 수 밖에...


    " 아주머니, 침대위로 올라가셔서 벽보고 옆으로 좀 누워보세요. 항문 검사 좀 할게요. "

    환자가 침대로 올라가자 엉덩이를 까고 anoscope(항문경)을
    집어 넣었다.

    " 어구 어구 어구구... 아퍼엇!! "

    " 자, 변 보듯이 쭉 밀어보세요... "

    항문경을 들여다보고 있는데 
    튀어나오는 것은 환자의 앞쪽이다. 


    Uterine prolapse...

    rectum(직장)이 다소 밀려나오지만 이게 문제가 아니다.


    " 아주머니, 산부인과로 다시 가셔야겠어요. "

    " 왜? "

    " 자궁탈이라는거예요. 자궁이 밑으로 빠져나오는...
    이거는 산부인과에서 수술하셔야 되는 거예요. "

    " 산부인과에서는 이리 가라고 혔는디? "

    " 이건 외과적인 문제가 아니예요. 
    자궁이 밑으로 튀어나오잖아요. 
    이건 산부인과에서 수술해야 하는 문제예요. "

    " 산부인과에서는 이리 가라고 혔당께... "

    " 그건 모르겠구요, 자궁탈 맞으니까 산부인과에서 수술하는게 맞아요. "

    " 뭘 또 잘 모른데... "

    " 아니, 산부인과에서 왜 외과로 가라고 했는지를 모르겠다구요, 진단명을 모르는게 아니구요... "

    " 산부인과에서는 이리 가라고 혔다니깐... "

    " 외과 질환이 아니라구요. "


    목소리에 힘이 들어가고 짜증이 섞였다.
    길고긴 얘기를 다 들었는데 결국 산부인과라니...




    진료를 마치고 환자는 나갔다.



    산부인과에서는 왜 외과로 가라고 했을까?
    생각하고 있는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아니, 뭔 돈을 내라고 그랴? "

    " 진료를 보셨으니까 진료비를 내셔야죠. "

    " 뭔지도 모르겠다잖어, 뭔지도 모르면서 돈을 받으면 안되는거 아녀? "

    " 원장님이 산부인과적인 문제라고 하셨잖아요. "

    " 산부인과에서는 이리 가라고 혔단 말이여... "

    " 왜 산부인과에서 우리한테 보냈는지는 저희도 잘 모르겠구요, 원장님이 보시니까 자궁이 튀어나와 있으니 산부인과에서 수술하셔야 된다고 하신거구요,
    우리 병원에서 진료는 보셨으니 항문경 검사까지 해서
    진료비를 내셔야 하는거구요... "

    " 아, 몰러... 뭔지도 잘 모른다면서 왜 돈을 받는디야?
    의사가 딱 들으면 딱 맞춰야 하는거 아녀? 의사가? 
    난 돈 못내야... "

    도대체가 말이 안통한다.

    " 간호사... 그냥 가시라고 하세요. "

    " ...예... 아주머니, 그냥 가시래요... "

    한번 째려보더니 환자는 나간다.



    나가면서 혼잣말 한마디...

    " 쩌그서는 몇십만원 주고 수술허라커고, 여그서는 모른다커고...
    딱 보면 알아야제, 뭐여... 의사 맞어? "



    캐릭터가 저래서 외과로 가라고 한건가?
    근데 왜 하필 외과?

    이유는 아직도 모르겠다.

    ▶3편에서 계속
    ※’Antonio Yun의 진료실 이야기'의 저작권은 저자인 외과 전문의 엄윤 원장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