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0.01 11:00최종 업데이트 21.10.01 12:45

제보

정부-의료계, '의사과학자 양성 위한 범부처협의체' 발족

의사과학자 육성을 위한 5가지 제도개선 추진전략 연말까지 마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보건복지부는 의사과학자(MD-PhD) 육성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관계부처와 의료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의사과학자 양성을 위한 범부처협의체’를 1일 발족시켰다. 

이번에 출범한 범부처 협의체는 의사 과학자 육성을 위한 5개 과제 개선방안에 대해 연말까지 구체적 추진전략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5가지 과제는 ▲의학과 이·공학 융합교육을 위해 현행 ‘예과 2년+본과 4년’ 의과대학 교육과정 개편, ▲의사과학자 군복무 문제 개선, ▲의과대학평가 개선, ▲기초의학 및 의과학연구 활성화, ▲의과학자 진로다양성 확대를 위한 연구의사 생태계 조성 방안 등이다. 

‘의사과학자양성을 위한 범부처협의체’는 복지부 제2차관을 위원장으로, 복지부, 교육부, 의료계 전문가 등 관계부처와 관련 민간 전문가 대표를 위원으로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범부처 협의체 구성은 그간 의사과학자 양성 사업을 추진하면서 시행된 참여자 간담회,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통해 “예산 지원뿐 아니라 제도개선이 병행되어야 효과적으로 의사과학자를 육성할 수 있다”라는 현장 의견을 수렴하여 결정되었다. 

범부처 협의체는 1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5개 과제별 실무회의를 거쳐, 12월 말 의사과학자 양성을 위한 정책 및 제도 개선 세부 추진 전략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협의체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의회 한희철 이사장은 “미래 산업의 주축이 될 의사과학자의 육성은 중요한 국가·사회적 과제”라며 “그러나 의사과학자 양성과 이후 의사과학자들이 독립된 연구자로서 연구를 지속할 수 있는 여건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이번 협의체를 통해서 의사과학자 양성을 위해 그간 제기됐던 정책 및 제도개선 방안이 수립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복지부 정윤순 첨단의료지원관은 “코로나19에서 경험했듯이 국가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바이오메디컬 분야를 선도할 의사과학자의 육성이 절실하다. 의사과학자의 효율적인 양성을 위해서는, 예산을 통한 지원 뿐 아니라 현실적인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제도 개선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번 협의체를 통해 연말까지 의사과학자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군 복무, 고용 및 진로 문제 등 제도 개선 추진 전략을 마련해 첨단의료를 선도하는 연구의사들이 확대 배출되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