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27 20:34최종 업데이트 20.08.27 20:34

제보

민주당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첫 400명 돌파...엄중한 시기 의료계 집단행동 철회 촉구"

허윤정 대변인 "정부는 이미 정책 추진 보류로 양보, 의료계가 거부...원칙적 법 집행으로 엄정 대응"

사진=국회 제공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함을 강조하며 의료계 파업 중단을 촉구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27일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일촉즉발의 코로나 시국에서 더 이상의 집단행동은 안 된다”며 “지금 즉시 집단행동을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1일 전공의들의 무기한 진료거부 시작에 이어 대한의사협회도 집단휴진에 돌입한 지 이틀이 지난 상황이다. 

특히 허 대변인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허 대변인은 “오늘(27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무려 441명을 기록했다. 재확산 이후 400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라며 “의료계는 이런 엄중한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 한 채 반발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고 말했다.

허 대변인은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수용하지 않고 단체 사직서 제출 방안을 준비하고 있고 코로나19에 한해 복귀했던 진료마저 자원봉사 형식으로 전환한다고 한다”며 “의협은 한 명이라도 처벌 받을 경우 3일이 아닌 무기한 집단휴진에 돌입하겠다며 정부를 겁박하고 나섰다”고 했다. 
 
허 대변인은 “참으로 답답한 심정이다. 의료 비상시국에 국민의 생명과 환자들을 볼모로 삼아 정부를 압박하고 나선 것은 무책임과 집단 이기주의로 여겨질 뿐이다. 용납될 수 없다”며 “국민의 지지가 아닌, 코로나 국면에서 쌓았던 신뢰마저 잃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이미 공개적으로 의료계가 반대하는 정책 추진 보류 입장을 밝히며 양보했다. 이를 거부한 것도, 지난 24일 잠정 합의안을 일방적으로 번복하고 나선 것도 의료계”라며 “정부 또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원칙적 법 집행을 통해 엄정 대응하되 대화의 노력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파업 # 의사 파업 # 전국의사 총파업 # 젊은의사 단체행동

윤영채 기자 (ycyoon@medigatenews.com)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