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6.08 12:41최종 업데이트 21.06.08 12:41

제보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반기 목표 1200만→1300만→1400만명 확대…"3분기 70% 접종 가능"

500만 건 이상 예약 집중된 위탁의료기관, 6월 2~3주 접종 총력…백신 폐기 최소화 주력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코로나19 백신이 상반기 최대 1400만 명 접종도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정부는 3분기까지 무난하게 전 국민의 70%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 주제로 7일 오후 '제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진행했다. 

얀센 백신 포함할 경우 상반기 최대 1400만 명 접종도 가능, 정부 자신감 보여

질병관리청은 이날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상황과 계획을 보고하면서 상반기 목표인 1300만 명 접종 계획이 조기에 달성할될 예정이며 최대 1400만 명 접종도 가능할 것으로 봤다. 이는 한미정상회담 결과 확보한 얀센 백신을 포함할 경우다. 

앞서 질병청은 지난 5월 3일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상반기 접종목표를 1200만 명에서 1300만 명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이는 1차접종 예방효과(약 90%)를 고려해 이미 확보된 백신을 효과적으로 사용, 1차접종을 최대한 확대하고, 특히 중증진행위험이 높은 60세 이상 고령층 대상 접종을 확대 시행하기 위한 취지였다. 

질병청은 "7일 기준 약 759.9만 명이 1차접종을 완료(전 인구 대비 14.8%)했으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 사전예약자, 화이자 백신 접종대상자 등을 고려하면 상반기 접종목표를 조기에 달성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1차접종 완료 기준 AZ 백신 접종자는 495만 2000 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294만 7000명 명이다. 사전예약자를 고려하면 향후 19일까지 추가로 AZ 접종이 약 520만 명, 화이자 접종이 99만 명, 모더니 5만5000명 등이 추가로 접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1차 접종자 중 60대 이상은 총 557만 5000명으로 대상 인구(1315.4만 명) 대비 42.4%가 1차접종을 완료했다.

세부 연령대별로 보면, 80세 이상 접종률이 68.8%(225만 명 중 155만 명 접종), 70대가 62.5%(375만 명 중 234만 명 접종), 60대가 23.5%(375만 명 중 234만 명 접종)가 접종을 완료했다.  

이에 대해 질병청은 "6월 진행 중인 고령층(60대 이상) 접종이 완료되면 60대 이상 접종률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중증·사망 최소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60세 이상 어르신 위탁의료기관 접종 시작…지원인력 휴식 보장 등 적극 지원

6월과 7월 이후에 대한 접종 정책 방향도 제시됐다.  

질병청은 60세 이상 어르신 대상 접종을 7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시작하면서 백신 폐기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6월 2~3주 예상 접종 수는 500만 건 이상이다. 

30세 미만 2분기 AZ 백신 접종대상 중 30세 미만은 화이자 백신으로 6월 15일부터 전국의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도 시작된다. 이에 앞서 7일부터 15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예방접종 사전예약도 실시된다.

얀센 백신은 오는 10일부터 미국 정부가 공여한 101만 명분이 활용되며 모더나 백신은 일부 지정된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30세 미만)를 대상으로 6월 중순부터 실시된다. 

7월 이후 접종방향의 자세한 내용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6월 3주 정도에 발표될 예정이다. 

대략적으로 정부는 3분기에  전 국민의 70%인 3600만 명에게 1회 이상 접종을 목표로 접종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질병청은 "정부는 6월 중 고령층 등 1300만 명 이상 접종을 통해 고위험군에 접종을 집중 실시할 예정"이라며 "7월부터 50대와 그 이하 연령층에 대한 접종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실시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력 지원과 관련해 질병청은 "부족한 의료인력은 한시인력지원사업(복지부), 지원인력과 관련해선 희망근로지원사업(행안부)을 활용해 민간 충원도 확대할 예정"이라며 "대체휴무 및 특별휴가 등을 통한 휴식 보장 등 심신 회복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