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5.24 19:34최종 업데이트 21.05.26 14:59

제보

"아스트라제네카 물량 많지만 불안감 때문에 안 맞아…연령제한 해제 검토 중"

여당 백신·치료제특위 회의서 논의, 접종자 10시 이후 영업금지·여행 자가격리 면제 등 인센티브 도입 정부에 건의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현재 국내 코로나19 백신 중 아스트라제네카(AZ)의 물량이 충분하지만 혈전 등 부작용 논란으로 접종을 기피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어 연령제한을 해제하고 원하는 사람부터 맞게 하자는 주장이 여당에서 제기됐다. 이와 함께 접종한 사람은 해외여행시 자가격리를 면제해주고 영업시간 제한도 풀어주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백신·치료제 특별위원회 전혜숙 위원장은 24일 특위 회의 이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표 =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상(보건복지부 제공).

이날 특위는 60대 이상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1회만 접종해도 사망 예방효과가 뛰어났으며 감염예방 효과는 85.9%에 이르는 점을 강조하면서, 백신에 대한 과도한 두려움으로 백신 접종률이 떨어지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전 위원장은 "현재 백신을 공급을 받고 확보하는 데 지장이 없으나, 일부 국민들의 불안감으로 인해 상반기 1300만명 접종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우려가 크다"면서 "오늘 특위에서 상반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우선 특위는 상반기 접종 성료를 위해 연령제한을 푸는 방안을 제시했다. 전 위원장은 "현재 아스트라제네카를 많이 확보하고 있는데, 이상반응에 대한 불안감이 있어서 접종 대상자임에도 많은 분들이 접종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백신이 헛되이 낭비되면 안 되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백신 접종을 맞고자 하는 분들에 대해서는 현재 접종대상인 만 60~75세의 연령제한을 푸는 방안을 논의,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한 빠른 접종을 위해 접종자들은 자유롭게 경로당이나 사회복지관 등을 출입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모색했으며, 부작용 인과관계에 대해 국민에 적극적으로 홍보하자는 의견도 있었다.

특히 의사소통이 여러운 분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예방접종시설에 이상반응 등이 발생하면 바로 이송·처치할 수 있는 안전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백신접종 이후 인과관계 불명확하더라도 정부가 우선적으로 지원을 한 다음 인과관계를 밝혀나가야 한다는 입장도 정부에 전달했다.

국회의원들이 백신맞기 운동에 앞장서자는 아이디어도 나왔다. 전 위원장은 "국회의원들이 솔선해서 예방접종 예약을 하고 있다. 현재 신청자는 40여명"이라며 "국회의원들이 먼저 맞은 후 효과적이고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경로당, 사회복지관은 물론, 문화·예술·체육분야 참여를 자유롭게 하고, 밤 10시 이후 영업금지 해제, 자가격리 면제 등의 인센티브 부여도 정부에 건의했다.

전 위원장은 "문화·예술·체육분야 참여자 중 백신 접종자에 한해 자유롭게 하는 출입할 수 있는 방안도 건의했다. 젊은 사람들 중 문화·예술·체육시설을 이용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서 큐알코드로 접종 인증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면, 접종 속도가 빨라져 일상 회복 시간도 단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가장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이 '밤 10시 이후 출입제한'이다. 이들에게 먼저 백신을 맞게하고 출입제한을 해제하는 인센티브도 건의했다"면서 "이와 함께 다른 나라와 백신여권을 상호 인정해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방안도 나왔다. 이를 통해 경제활동을 위한 비즈니스 방문 외에도 자가격리를 더욱 확대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 같은 여당의 제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보고 반영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이날 백신접종 휴가에 대한 아이디어도 있었지만, 민간 기업 등이 많아 강제화할 수 없다는 이유로 이에 대한 정부 건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