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5.03 16:29최종 업데이트 21.05.03 16:29

제보

레고켐바이오, 이탈리아 메디테라니아 Trop2항체 기술도입 계약 체결

2년여간 공동연구 통해 베스트인클래스 Trop2 ADC약물 가능성 확인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가 이탈리아의 메디테라니아 테라노스틱(Mediterranea Theranostic Srl.)이 개발한 anti-Trop2 항체를 기술도입했다고 3일 밝혔다.

선급금과 개발 단계에 따라 지급되는 마일스톤을 포함한 전체 계약규모는 4775만달러(약 528억원)다. 이번 계약을 통해 레고켐바이오는 ADC용도로 해당 항체의 전세계 권리를 확보했다.

기술도입 된 항체는 암세포에 발현되는 Trop2 항원에만 선택적으로 결합하고 정상세포에 존재하는 동일항원에는 결합하지 않아 약효 및 독성 두 가지 측면 모두에서 장점이 검증됐다.

양사는 이미 2년여에 걸친 공동연구를 통해 해당 항체에 레고켐의 ADC 기술을 적용한 임상후보를 도출하고 다양한 암종에서의 비교시험을 통해 경쟁약물인 이뮤노메딕스의 트로델비(Trodelvy), 다이찌산쿄의 DS-1062 대비 우수한 약효 및 안전성을 검증해 베스트인클래스(Best-in-class) ADC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Trop-2 ADC는 다양한 고형암에 약효가 확인되고 있는 개발후보로 지난해 이뮤노메딕스는 삼중음성유방암(TNBC)치료제인 트로델비 승인과 함께 회사 자체가 길리어드에 약 28조원에 인수됐으며 다이찌산쿄는 현재 임상3상 단계의 물질인 DS-1062를 아스트라제네카에 약 6조 5000억원 규모에 기술이전했다.

레고켐바이오는 지난해 3개 개발후보물질을 기술이전하며 양산 및 전임상개발 역량을 구축했으며 특히 이 분야 최고의 전문가인 과학기술자문위원들(SAB)과 함께 신속하게 개발과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문위원 중 모리스 로젠버그는 이뮤노메딕스의 CTO로 재직중 트로델비의 후기개발부터 승인까지 주도한 인물로 이번 후보물질의 개발과정에 큰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레고켐바이오는 지난해 말 VISION 2030을 발표하고 글로벌 최고 ADC 회사 도약을 위해 그 동안의 초기 기술이전 중심에서 임상단계까지 독자개발을 통해 기술이전 가치를 높이는 전략 전환을 선언했다.  이번에 확보된 Trop-2 ADC 개발후보는 이러한 전략의 첫 번째 후보 중의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레고켐바이오 ​김용주 대표이사는 "글로벌 임상단계 회사가 되기 위해 공격적으로 임상파이프라인을 확대하려 한다"며 "이미 여러 국내외 항체회사와 이중항체-ADC와 같은 새로운 분야를 포함한 파이프라인 확보를 위해 공동연구개발이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