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8.25 10:29최종 업데이트 22.08.25 10:29

제보

건보공단, 사용량-약가 협상으로 447억 재정 절감

전년 대비 인하 금액 180억원 증가...9월 1일부터 172개 품목 일괄 인하 예정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사용량-약가 연동 ‘유형 다’ 협상으로 447억원의 재정을 절감하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공단은 52개 제품군(172개 품목)에 대한 협상을 모두 완료했고, 합의 약제의 약가는 9월 1일자로 일괄 인하될 예정이다.

사용량-약가 연동 ‘유형 다’ 협상은 연 1회 실시하며, 전체 등재약제 약 2만5000개 품목 중 협상에 의하지 않고 등재된 약제로 2021년도 의약품 청구 금액이 2020년도 청구금액 대비 ‘60% 이상 증가한 경우’ 또는 ‘10% 이상 증가하고 그 증가액이 50억원 이상인 경우’에 재정위험 분담 차원에서 제약사와 공단이 협상을 통해 약가를 인하하는 제도다.

특히 올해 협상은 보험 재정에 영향이 큰 약제의 사후 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 4월 협상대상 선정 제외 기준 변경 관련 지침 개정 후 이뤄진 첫 협상이어서 지침 개정을 통한 실제 재정 절감 효과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올해 재정 절감액인 447억원은 전년도 267억원 대비 약 180억원(67%) 이상 증가한 수치며 2006년 제도 도입 후 역대 최대 수치다.

공단은 이에 더해 협상기간을 전년 대비 1개월 앞당김으로써 조기 약가 인하에 따른 추가 재정 절감도 약 35억원 이상일 것으로 보고 있다.

건보공단 정해민 약제관리실장은 “인구 고령화 및 고가 신약의 급여 등재 등으로 약품비 지출이 급증하고 있어 약가 사후관리에서 사용량-약가 연동 협상의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재정절감액의 증가는 효율적 약가협상과 지침 개정 등의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공단은 최근 코로나19 사용량 연동 협상 반영 등을 포함해 제약사와의 유기적 소통과 협력을 통해 제도의 수용성과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