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4.29 17:26최종 업데이트 21.04.29 17:26

제보

화이자, 항감염제 파이프라인 확장 위해 앰플릭스 인수

임상2상 단계 침습성 진균 감염 치료제 포스마노제픽스 확보…인수 조건은 미공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화이자(Pfizer)가 앰플릭스 파마슈티컬스(Amplyx Pharmaceuticals)하고 새로운 항진균제 2상 후보물질을 추가로 확보했다.

화이자는 쇠약하게 하고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에 대한 치료법을 개발하는 미국 바이오기업 앰플릭스를 인수한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인수의 재정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앰플릭스의 주요 파이프라인은 침습성 진균 감염 치료제 포스마노제픽스(Fosmanogepix, APX001)다. 현재 곰팡이와 효모, 희귀 곰팡이(아스퍼질러스, 캔디다, 후사리움, 스케도스포륨 등)로 인해 발생한 생명을 위협하는 침습성 곰팡이 감염 환자의 치료를 위한 정맥 및 경구 제형의 안전성과 효능을 평가하는 2상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매년 전 세계적으로 150만 건 이상의 침습성 진균 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감염 유형에 따라 사망률은 30~80%에 이른다. 포스마노제픽스는 표준 치료 요법에 내성이 있는 곰팡이 균주를 표적할 수 있는 새로운 작용 기전을 가지고 있다.

현재 사용할 수 있는 항진균제는 3가지 종류 밖에 없어 항진균 내성으로 치료 옵션이 심각하게 제한될 수 있다. 잠재적인 새로운 치료제가 필요하지만, 약 20년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 받은 새로운 항진균요법이 없는 상황이다.

이번 인수를 통해 화이자는 포스마노제픽스 외에도 잠재적인 항바이러스제 MAU868와 항진균제 APX2039를 포함하는 앰플릭스의 초기 단계 파이프라인 소유권도 확보했다.

화이자 호스피탈사업부 안젤라 루킨(Angela Lukin) 글로벌 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은 치료하기 어려운 새로운 감염병을 치료하기 위해 새로운 감염 치료제가 지속해서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면서 "우리는 감염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돕고 계속해서 항감염요법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이번 인수로 새로운 항진균제 개발을 진전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인수는 2019년 12월 화이자가 앰플릭스의 시리즈C 파이낸싱에 참여해 초기 지분을 투자한 것으로부터 이어졌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