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5.07 15:22최종 업데이트 21.05.07 15:22

제보

지노믹트리, 체액 기반 암 조기진단 업계 최초 라이센스 아웃 계약 체결

오리온홀딩스 중국 내 합자회사와 대장암 조기진단 기술 이전 본 계약 체결


바이오마커 기반 체외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가 오리온홀딩스의 중국 내 합자법인 산둥루캉하오리요우생물기술개발유한공사와 바이오마커 기반 대장암 진단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10월 체결했던 바인딩 MOU(Binding MOU, 구속력 있는 양해각서)의 본 계약으로 국내 체액(liquid biopsy)기반 암 조기진단 업계 최초의 특허기술 라이센스 아웃 계약이다. 지노믹트리는 계약에 따라 대장암 조기 진단용 체외 분자 진단 기술 사용에 대한 선급금, 사업진행에 따른 마일스톤, 매출 발생에 대한 로열티 등을 지급받는다.

중국은 연간 28만 명이 대장암으로 사망하고 있으며 의료기관 내 대장 내시경 장비의 보급률은 35% 수준에 불과하다. 의료 재정 부담 해소를 위한 중국 정부의 암 조기진단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어 대장암 진단키트에 대한 시장성도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노믹트리의 대장암 조기 진단기술은 1~2g 분변을 활용해 단일 후성 유전학적 바이오마커를 측정해 90%의 정확도로 대장암을 판별할 수 있고, 검사결과를 8시간 내 신속히 확인할 수 있어 시장경쟁력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노믹트리 안성환 대표는 "암 조기진단 업계 최초의 라이센스 아웃 계약을 통해 원가 없는 로열티 수입이 발생함으로써 당사의 안정적인 매출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오리온홀딩스와의 계약을 시작으로 글로벌 라이센스 아웃 계약을 꾸준히 늘려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