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2.02 14:22최종 업데이트 20.12.02 14:22

제보

레고켐바이오, ADC항암제 LCB67 美픽시스로 글로벌 기술이전

선급금 105억원 및 마일스톤 포함 총 3255억원 규모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가 2일 ADC(Antibody-Drug Conjugates, 항체-약물 복합체) 항암제 후보물질인 LCB67의 개발 및 전세계 판권(한국 제외)에 대한 글로벌 기술이전계약을 미국 픽시스 온콜로지(Pyxis Oncology)와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선급금 약 105억원과 단계별 마일스톤 3150억을 포함 총 3255억원을 지급받을 예정이며, 별도의 로열티를 지급받게 된다. 또한 현재 진행중인 임상시료생산에 대한 비용도 완료되는 내년에 전액 지급받을 예정이다. 이와는 별도로 추후 픽시스의 지분 일부와 제3자 기술이전 발생시 수익의 일부를 배분(Profit Sharing) 받는 옵션행사 권리도 확보했다. 레고켐바이오는 항체파트너인 와이바이오로직스에게 이번 기술료 수익을 사전합의 된 비율로 배분할 예정이다.

LCB67은 레고켐바이오의 고유 차세대 ADC플랫폼 기술에 2016년 와이바이오로직스로부터 도입한 DLK1 항체를 결합한 항암 신약후보물질이다. DLK-1은 소세포폐암, 간암 및 다양한 고형암 대상의 신규 종양표적이다. 픽시스는 미충족 의학적 요구가 높은 진행성 고형암을 대상으로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픽시스는 보스톤 소재 바이오기업으로 글로벌 최고수준의 신약개발전문가들로 구성된 경영진을 통해 항체 중심의 신규 항암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번 레고켐바이오와의 계약을 통해 자체 파이프라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게 된다.  

레고켐바이오 김용주 대표이사는 "픽시스의 주요 멤버들은 다수의 신약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끈 미국의 대표적 전문가들인 만큼 LCB67을 누구보다도 효율적으로 개발할 것이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픽시스 라라 설리번(Dr. Lara Sullivan) 대표이사는 "레고켐바이오의 고유 ADC플랫폼은 기존 기술 대비 뛰어난 안정성뿐만 아니라 획기적으로 개선된 생산성의 장점을 가지고 있고 이러한 기술이 적용된 LCB67은 다양한 암종에 효과적인 치료제로의 충분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면서 "이번 파트너쉽을 통해 LCB67을 최대한 빠르게 임상단계로 진입시킬 것이며, 고통받고 있는 많은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약은 10월 ABL 바이오와 공동개발한 ROR1 ADC의 CStone사 기술이전에 이은 ADC 분야에서의 2번째 국내 바이오벤처 간 ADC 협력의 성공 사례이며, 레고켐바이오는 올해에만 4개의 ADC 분야 글로벌 기술이전을 성사시켰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