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4.29 19:00최종 업데이트 21.04.29 19:00

제보

건보공단·질병청, 대한민국 코로나19 건강정보 빅데이터 구축한다

과학적 근거기반의 감염병 정책 수립…백신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감시체계 구축

 사진 = 왼쪽부터 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 질병청 정은경 청장.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질병관리청과 코로나19 관련 건강정보 빅데이터 구축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코로나19 빅데이터 구축과 이를 활용한 조사·연구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건보공단과 질병청은 29일 공공기반 빅데이터 협력 체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코로나19 빅데이터 감시체계 구축·운영을 위한 기관 간 자료를 제공·공유하고 백신 효과 평가 등 과학적 근거 마련을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양 기관은 단계별 자료를 공유를 통해 연계 시스템을 구축해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혈소판감소성 혈전증(AESI) 등 이상반응 포괄적 감시체계를 구축하며, ▲코로나19 예방접종자 코호트와 연구용 자료(DB) 생성하는 한편, ▲코로나19 환자 코호트 구축을 통한 연구 목적 자료 개발 등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빅데이터 구축을 위해 질병청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정보, 이상반응 정보, 코로나19 환자 정보 등과 건보공단의 의료기관 진료내역, 상병내역, 투약 등의 건강보험 건강정보를 연계한다. 다만 민감한 보건의료 정보의 공공기관간 자료 전송시 주요 국가전산망(행정망)을 활용할 방침이다.

빅데이터가 구축되면 접종자별로 백신의 종류, 접종시기, 이상반응의 유무와 증상 등을 알 수 있고, 건강정보와 연계한 분석이 가능해진다. 때문에 이번 협약을 통해 구축되는 빅데이터는 향후 코로나19 백신의 효과 및 안전성에 관한 과학적 근거자료로서 관련 연구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개인 특성을 고려한 백신 효과평가, 백신 플랫폼별 효과평가 연구 등이 용이해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향후 국내에 적합한 최적의 백신 선택과 국내 백신 개발의 과학적 근거로 활용될 수 있다.  

이외에도 코로나19 환자정보와 의료정보 연계를 통해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임상 경과 연구 등도 가능해지며, 코로나19 예방접종자 코호트 및 환자 코호트 관련 연구 등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정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협조하고, 향후 공동연구를 통해 제2의 코로나19와 같은 신종감염병 발생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응체계 강화 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양기관의 데이터 연계 체계가 구축되면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감시는 물론 이상반응이 주로 발생한 의료적 특성 파악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백신 효과와 안전성 연구를 활성화하고 국가예방 접종 정책과 감염병관리정책을 발전시키는 근거자료로도 활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건보공단은 이번 협약과는 별도로 원활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해 ▲건강보험 자료를 활용한 필수 접종 대상자 및 우선접종 대상자 확인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비용 지급 ▲코로나19 예방접종과 의료이용 자료(DB) 구축 등 정부의 예방접종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