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5.14 14:01최종 업데이트 21.05.14 14:01

제보

신임 김부겸 총리 "7월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전환 가능성 있어"

"기계적 단계 상향·영업 제한 방식서 현장 통용되는 방역수칙으로 방역과 일상 균형 찾을 것"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처음으로 주재하고 있다. 사진=정책브리핑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코로나19 상황이 어느정도 안정될 시, 7월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전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국민적 피로도를 낮추자는 의견과 함께 현재의 영업 제한 등 위주의 방역 수칙이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김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올해 안에 국민들이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서 경제가 빠르게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처럼 기계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높이고 영업을 제한하는 방식보단 현장에서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지원을 통해 감염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상반기까지 코로나19 유행이 안정된다면 7월부터는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전환해 방역과 일상의 균형을 찾아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백신 예방접종과 관련해서도 김 총리는 상반기 1차접종이 끝나고 나면 상황이 더욱 안정을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상반기에 어르신과 사회필수요원 등 1차 접종이 끝나면 우리 사회는 더욱 안전해질 것이다. 고지가 멀지 않았다. 희망을 품고 서로를 격려하면서 방역과 백신접종에 참여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백신 접종에 대한 혜택도 확대할 예정이다. 정부는 백신 수급은 보다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접종 속도를 빠르게 유지할 것"이라며 "백신 이상반응도 지금 보다 섬세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각 지자체에게도 그는 "소관 업계와 지역 주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해달라. 자율적인 방역 노력을 위해 정부는 이를 적극 지원하고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자율적 방역 수칙 준수를 독려하되 공동체 안전에 위협을 가하는 위반행위는 단호히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