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5.22 16:24최종 업데이트 22.05.23 04:54

제보

이필수 의협회장·곽지연 간무협 회장 '간호법 저지' 삭발 투쟁…일부 회원들 눈물바다

[전국 의사-간호조무사 공동 궐기대회] 곽지연 회장 "85만 간호조무사 살 수 있다면 삭발투쟁 10번도 더 하겠다"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과 대한간호조무사협회 곽지연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대로 대로변에서 열린 간호법 제정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간호조무사 공동 궐기대회'에 삭발식을 단행했다. 

의협 이필수 회장은 결연한 표정으로 삭발식에 임했고, 간무협 곽지연 회장은 삭발식을 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날 두 단체장의 삭발에 간호조무사를 중심으로 일부 회원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날 참석한 의사와 간호조무사는 경찰 추산 5000여명, 의협 자체 추산 7000명이다.  

이필수 회장 삭발 이후 "저희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져 온 보건의료직역의 대표들로서 의료의 근간을 훼손할 간호악법을 반드시 폐기시켜야 할 막중한 사명과 책임을 다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대화와 소통을 통해 법안을 막기 위해 매진했지만 간호악법이 입법 진행돼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조금 전 저희는 전국 의사와 간호조무사들의 분노와 저항의 결기를 모아 삭발을 진행했다"며 "간호법안의 부당함과 문제점을 국회가 모르지 않으면서도, 유관단체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국민건강을 외면하는 행태에 우리는 분노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속가능한 의료시스템과 국민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저희 의료전문가들의 의견이 제대로 수용되지 않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며 "국민의 대표인 국회에 묻는다. 간호법은 대체 누구를 위한 것인가. 보건의료인들의 반대와 저항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이 회장은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결사 저지에 나설 것이다. 전국의 의사들은 간호악법에 맞서 총궐기할 준비가 돼 있다. 의료를 후퇴시키는 불합리한 법과 제도에 맞서기 위해 강력한 의지를 갖고 주저함 없이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지연 회장도 "참 비통하다. 이 땅의 의료를 위해 소임을 다하는 85만 간호조무사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줬으면 한다. 국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해 온 다른 보건의료직역들의 노력을 헐값에 팔아버리려고 한다"며 "간호법은 간호조무사들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것이다. 간호악법이 초래할 의료현장의 대혼란과 질적 저하, 위험성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곽 회장은 "간호악법이 철회될수 있다면, 85만 간호조무사들이 살 수 있다면 오늘의 삭발투쟁을 10번이라도 더 할 각오가 돼 있다. 부디 우리의 결연한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이 회장과 곽 회장은 공동 결의문을 통해 "국회는 앞으로의 입법 절차에서 간호단독법의 불합리성과 부당함을 정확히 판단해 법안을 철회시키길 촉구한다"며 "국회가 만약 법안 통과를 강행한다면 전국 의사와 간호조무사, 10개단체 구성원들은 엄중한 심판에 나설 것이다. 입법독주에 대응해 총궐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두 회장은 "국민건강을 지키고 간호사 직역의 이기주의를 타도하겠다. 간호법을 폐기해 불공정에 맞서 싸우겠다. 의사의 진료권과 간호조무사의 생존권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