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5.16 21:41최종 업데이트 22.05.16 21:41

제보

에스티팜, TIDES USA 학회에서 '올리고 CDMO 노하우 활용 mRNA 플랫폼 기술 개발' 공유

mRNA CDMO 경쟁력과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생산 능력증대 계획 발표… 34개사와 미팅·사업 제휴 논의


에스티팜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미국 보스톤에서 열린 TIDES USA 학회에 골드(Gold) 스폰서로 참석해 스포트라이트세션(Spotlight Session)에서 주제 발표를 했다고 16일 밝혔다.

TIDES USA 학회는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펩타이드, mRNA 및 유전자 치료제 분야에서 후보물질의 발굴 및 임상 개발, CMC(Chemical, Manufacturing and Controls), mRNA 백신의 제조, 유전자 편집 등 신약 개발의 전 영역을 다루는 세계 최대의 학회다. 

모더나(Moderna), 바이오앤텍(BioNTech), 아이오니스(Ionis) 등 업계 최고의 CEO와 과학자 150명 이상이 발표했다.

학회에서 에스티팜의 양주성 바이오텍연구소장 겸 mRNA사업개발실장은 'mRNA CDMO: 올리고 CDMO사업의 노하우를 활용한 mRNA 플랫폼 기술의 개발(mRNA CDMO: How to Develop mRNA Platform Technology Using Know-how from the Oligonucleotide CDMO Business)'을 주제로 발표했다. 에스티팜 mRNA 플랫폼 기술의 경쟁력과 제2 올리고동 신축을 통한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생산능력 증대 계획을 소개했다.

에스티팜은 글로벌 제약사와의 파트너링 미팅도 가졌다.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얀센(Janssen), 일라이릴리(Eli Lilly), 머크(Merck) 등의 글로벌 제약사와 애로우헤드(Arrowhead), 바이오젠(Biogen), 다이서나(Dicerna) 등의 바이오텍 업체를 포함한 총 34개 사와 미팅을 갖고 올리고와 mRNA CDMO 사업 제휴를 논의했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올해 4월까지 비알콜성 지방간염, 만성 B형간염 등 6개의 신규 올리고 프로젝트를 수주했고 mRNA 관련 누적 수주금액이 250억원에 달하는 등 지난해 11월 유럽 TIDES 학회 발표 이후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이번 글로벌 업체들과의 파트너링 미팅을 통해 올리고, mRNA CDMO와 관련한 다양한 사업제휴가 예상된다. 이를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에스티팜은 올리고핵산치료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해 11월 150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5년 말 완공을 목표로 제2올리고동 신축과 생산설비 증설에 나섰다. 올리고핵산치료제 생산능력은 현재 2mole(연간 약 330kg~1톤)에서 14mole(연간 약 2.3톤~7톤)로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코로나19(COVID-19) 확산과 mRNA 백신의 성공으로 RNA 기반 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신약 개발 및 투자가 활발해지고 있다. 

리서치앤마켓(Research & Market)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올리고 합성 시장은 2020년 52억 달러(약 6조6000억원)에서 2030년 261억 달러(33조2000억원)로 연평균 17.1% 성장이 예상된다. FMI(Future Market Insight)는 2030년 올리고 원료의약품(API) 시장 규모가 53억6000만 달러(약 6조8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